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베팍 다시 잘 해봅시다!

relay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아일랜드산 밥양]

23. 아일랜드 럭비, 61년만에 그랜드 슬램 달성 !!!! >ㅆ<!!

작성일
09-03-23 00:58
글쓴이
퍼스나콘 괭이[밥]
IP
86.♡.♡.65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1
조회
9,099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럭비 경기 좋아하시나요?
저는 학교 팀이 다른 학교랑 럭비경기 하는걸 촬영하러 갔을 때가 럭비를 처음 본거였는데요.
룰도 하나도 모르고 우리학교가 늘 지기만해서 참 재미없다 생각했었는데..
오늘 럭비경기를 보고 완전 푹 빠져버렸어요 >ㅆ<





[Ireland beat Wales to take first Grand Slam since 1948]

아일랜드 신문인 Irish times 웹에서 오늘 가장 많이 읽은 기사의 제목입니다.!
아일랜드 럭비 팀이 어제 웨일즈의 Millennium Stadium  에서 있었던
아일랜드 대, 웨일즈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1948년 이후 61년만에 처음으로, 역사상 두번째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습니다.
아일랜드는 경축 분위기~~~~~~~~
저도 같이 경축분위기~~~~~~~~~~~ >ㅆ<


여기 얼마나 있었다고 (7개월있었다고) ㅎㅎ
아일랜드가 꼭 우리나라인 것처럼.. 저도 펍에서 완전 신나하면서 경기를 봤습니다.

런던에 거주하고 계신 장트라볼타님이 아일랜드를 방문하셔서,
애슬론 투어를 시켜드린후에,
경기 시간에 맞춰, 아일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펍으로 기네스북에 올라있는 Seans Bar에 갔습니다.
럭비 경기에 대해서는 잘 몰랐는데
아일랜드 경기를 기다리는 동안, 영국-스코틀랜드 경기를 보면서 장트라볼타님이 친절하게 룰을 설명해 준 덕분에
즐겁게 아일랜드 경기를 관전했습니다 >ㅆ<

이번 챔피언쉽 동안. 경기가 있었던 주말 다음 월요일이면 어김없이..
회계 교수님이 수업에 들어와서는 조용히 칠판에다가 숫자를 적은다음에,
여기 프랑스 애들 손들어봐, 여기 이탈리아애들 손들어봐 이런다음에… (이탈리아애들은 25명정도, 프랑스애들은 15명 정도있어요..ㅎ)
아일랜드가 프랑스를 몇대몇으로 이겼다고 좋아하고, 이탈리아를 몇대몇으로 이겼다고 좋아하던..
아일랜드애들도 막 다같이 박수치구요 ㅋㅋ

사실 한국이 참가하는 경기도 아니고 한국엔 럭비가 인기스포츠가 아니니까..
참 별걸다가지고 박수치고 좋아한다, 생각했었는게 뭐 그런걸 가지고 좋아하지가 아니라..

엄청 엄청..멋진거였어요!! >ㅆ<

럭비 그랜드 슬램은.. 머.. 머에 비교를 해야하지 
한국 야구팀이 올림픽에서 전승으로 금메달 땃을때 정도의 기쁨을 아일랜드사람들이 61년만에 맞고있습니다. ㅎㅎ



Grand Slam 그랜드 슬램은,



1.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즈, 아일랜드, 이탈리아, 프랑스 6개국이 참가하는 The Six Nations Championship 에서 한 팀이 그 시즌동안 다른 5개 팀을 모두 이겼을 때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즈, 아일랜드만 놓고 봤을 때 이중에 한팀이 나머지 세팀을 모두 이겼을때를 Triple Crown 이라고 합니다. ㅎㅎㅎ)

2.혹은 Grand Slam tour - 남반구의  남아프리카, 호주, 뉴질랜드가 Test match에서 Home nations(럭비를 처음 시작한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즈, 아일랜드를 Home nations라고 부릅니다) 를 모두 이겼을 때


두가지 경우에 그랜드 슬램이라고 한대요. 근데 2번의 경우는 매년 일정하게 이루어지는 경기가 아니구.. 국제 럭비대회들의 스케쥴때문에 4팀하고 모두 경기하는거 자체가 안될수도 있다고 하네요.  그래서 정보를 더 못찾아서 확실한지 잘모르겠는데 아시는분이 얘기좀 해주세요~

아무튼..



2008-2009 Six Nations Champoinship의 결과는 이렇게..


 


아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저처럼 럭비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ㅆ<
득점 룰을 정리해 보면,

럭비 경기에서 득점을 하는 방법은 트라이를 하거나 골을 넣는 것입니다.

트라이는 공을 인골 지역에 찍는 것을 말하며 (5점)이에요.

골은 골포스트 사이의 크로스바 위로 공을 차 넘기는 건데,
경기중에 땅 위에서 튕긴 공을 차 넘기는 드롭골(dropped goal) (3점)
상대팀의 반칙으로 반칙을 당한 팀에 주어지는 경우로, 반칙을 당한 위치에서 드롭골을 시도하는 페널티골(penalty goal) (3점)
트라이가 성공하면 그 팀에 추가 득점을 할 기회를 주는데,
컨버전골(conversion goal) 이라고 하구요, 드롭킥이나 플레이스킥으로 공을 넘기면 (2점)을 득점하게 됩니다.

그리고 가장 재미있고, 중요한 룰은

공을 패스할때 '뒤'쪽으로만 해야한다는 겁니다.
공을 뒤로 패스하면서 (던져서) 전체적으로 앞으로 전진.... 공을 발로 찰때는 앞으로 차서 멀리 보낼수 있습니다.
이게 참 신기하더라구요...

득점현황을 보시면 알겠지만 웨일즈팀은 한번빼고 전부 페널티로 득점을 했고..
그래서 보는중에 계속 아일랜드 사람이 심판 욕하고, 돈으로 매수했다고 그러고,ㅎㅎㅎ
흠.. 웨일즈에서 했으니 홈그라운드의 이점? 과.. 
심판이  잉글랜드사람이었는데 그래서 웨일즈 편을 든다구 사람들 급흥분..



볼을 다투는 양팀..

들어올려진 선수가 볼을 막 휘감아 안을때! 어찌나 멋지던지.. 휘리리릭~~





경기가 시작하자 마자 1분도 안돼서 양측간에 몸싸움이 있었습니다.
양팀다 날카로운 상태, 특히 아일랜드의 그랜드 슬램이 걸려있는 경기라서 선수들이 더 흥분해 잇는 것 같았어요. 
다행이 더 격해지기 전에 경기 재개.






점유율이나 공격 모두 아일랜드가 우세하지만 좀처럼 트라이는 나오지 않고..
대신 웨일즈가 페널티로 점수를 얻었습니다.


전, 후반이 40분인데 40분이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르게 후딱 지나가더라구요..
처음에는 아 너무 과격하다 막 이러면서 봤는데
나중에는 그래 붙잡아 밀어 이러면서 봤어요 으하하하하;;
실제로 중간에 눈을 맞거나 눈위쪽이 찢어져서 피가나거나 코피가 나거나 하더라구요.. 후덜;;

득점 현황은.. 빨간색이 웨일즈, 초록색이 아일랜드입니다.

32분: S Jones penalty, 3-0;
38분: S Jones penalty, 6-0.

6-0으로 전반 종료


전반이 종료했을때 펍은 완전 침울...ㅠ_ㅜ 

그렇지만 후반전이 시작하자마자, 순식간에 아일랜드 팀이 두번의 트라이를 해냅니다!!
첫번째 격력한 몸싸움 끝에 O’Discoll선수가 힘겹게 팔을 뻗어 살짝 ㅎㅎ 공이 나갔다 들어왔고 트라이로 인정!

43분: O’Driscoll try,
        O’Gara conversion, 6-7;






볼을 움켜쥐고 있는 O’Driscoll 선수... 정말 아슬아슬한 트라이였습니다. 그리고 첫번째 트라이로 분위기는 급반전..









O’Driscoll선수 월페이퍼 하악 >ㅆ<



순간 웨일즈 선수들은 충격 (트라이+컨버젼골로 후반전 시작하자마자 역전되었으니..)
그리고 충격에서 채 벗어나기 전에 아일랜드가 두번째 트라이를 성공시킵니다!




(나잡아 봐라~~~~~~~~~~~~~~~~~~~~~~~~~ ㅋㅋㅋ)

두번째 트라이는 정말 환상적..ㅠㅠ Bowe선수가 후다다다닥 달려가는데
사람들이랑 다같이 막 소리지르고 난리난리...

45분: Bowe try,
        O’Gara conversion, 6-14;






트라이 하는 순간!









2번째 트라이를 성공시킨 Bowe 선수와, Total points가 6개국 선수중 1위를 달리고있는 O'Gara 선수








나잡아 봐라~ 고고고 >ㅆ<





50분: S Jones penalty, 9-14;
55분: S Jones penalty, 12-14;
74분: S Jones drop goal, 15-14;

두번의 페널티에 이어, 경기를 6분 남기고 웨일즈의 골이 들어가 역전을 하자 갑자기 분위기는 다시 침울..
그러나 O'Gara선수가 골을 성공시켰고 다시 급흥분 모드!
77분: O’Gara drop goal, 15-17.









그런데 종료 1분전에 하프라인쯤에서 웨일즈가 다시 페널티를 얻었습니다. S Jones 선수가 찼는데..







거리가 너무 멀어서
골대 앞에 서있던 아일랜드 선수가 공을 잡으면서 게임이 끝났습니다.




좌절하고있는 S Jones ㅎㅎㅎ 아일랜드 선수가 공을 잡는 순간

사람들 막 다 소리지르고,,, Brilliant!!!!! , Lovely!!! , Wonderful!! 의 도가니..

저도 같이 기뻐하며 사람들하고 다 악수하고
(아일랜드 사람들이 웬 아시안이 경기를 보면서 아일랜드를 응원하니 좋아하더군요 ㅎㅎ)

15-17로 경기종료, 아일랜드 승리!!









두번째 트라이를 성공시킨 Tommy bowe 선수.. 좋냐? ㅋㅋ



ㅠ_ㅜ 넋나간 웨일즈선수들-
















기억에 남는건 환호하던 아일랜드 사람들, 흥겨운 분위기의 펍-
아일랜드 선수들의 허벅지!!!!!!!!!!!!!!!!!!!!!!!!!!!!!!!!!!!!!!!!!!!!!!!!!!!!!!! >ㅆ<


에헤헤헤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앞으로 럭비경기 챙겨보려고요 히히


기록과  사진은
http://www.rbs6nations.com/en/home.php  , www.irishtimes.ie ,등.. 각종 아일랜드 뉴스사이트-ㅅ- ㅎㅎ에서 데려왔습니다.



[이 게시물은 ▶◀ dr.레인님에 의해 2009-03-23 11:10:03 불펜 게시판에서 복사 됨]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8 [Francis의 Taste] 밥이 귀찮을땐 만두로~ 선릉역 우리집만두 [2] 퍼스나콘 요리시인가필드 04-05 7600 1
357 [Francis의 Taste] 달콤한 타르트를 맛보실래요? 압구정 앤드류스 에그타르트 [2] 퍼스나콘 요리시인가필드 04-05 8890 1
356 [삐딱한 유럽 2006] 제 25탄 스위스 - 고장난 여자친구를 맡깁니다. [5] 퍼스나콘 [눈웃음]선배거긴안돼 04-03 7491 3
355 [삐딱한 유럽 2006] 제 23탄. 스트라스부르 : 마지막 민족 [3] 퍼스나콘 [눈웃음]선배거긴안돼 04-01 6265 5
354 [삐딱한 유럽 2006] 제 22탄 룩셈부르크 : 풀 메탈 룩셈부르크 [4] 퍼스나콘 [눈웃음]선배거긴안돼 03-15 5527 3
353 [콰렁티] tea bag 모음 #47 [46] 퍼스나콘 아콰렁 03-27 5637 4
352 [콰렁티] cassis & blueberry #46 [+연아컵] [47] 퍼스나콘 아콰렁 03-25 7245 2
351 [아일랜드산 밥양] 23. 아일랜드 럭비, 61년만에 그랜드 슬램 달성 !!!! >ㅆ<!! [30] 퍼스나콘 괭이[밥] 03-23 9100 1
350 [콰렁티] darjeeling #45 [38] 퍼스나콘 아콰렁 03-19 5458 5
349 [술이야기] Calvados. [2] 퍼스나콘 [CP]엔트위슬 03-19 5287 1
348 [콰렁티] metis #44 [35] 퍼스나콘 아콰렁 03-17 5849 4
347 [아일랜드산 밥양] 22. 애슬론 스프링스 호텔에서 배운것. [18] 퍼스나콘 밥버러쥐 03-15 6863 3
346 [콰렁티] earl grey imperial #43 [+ Karsh 展] [57] 퍼스나콘 아콰렁 03-16 6772 3
345 [술이야기] 갈증 [6] 퍼스나콘 [CP]엔트위슬 03-15 5649 0
344 [콰렁티] fair trade black tea #42 [33] 퍼스나콘 아콰렁 03-13 6075 2
343 [술이야기] 크로마토그래피. [2] 퍼스나콘 [CP]엔트위슬 03-13 5512 0
342 [술이야기] B&B [2] 퍼스나콘 [CP]엔트위슬 03-13 5506 0
341 [콰렁티] 홍차관련 몇가지 [35] 퍼스나콘 아콰렁 03-05 6519 2
340 [콰렁티] caramel cream #41 [30] 퍼스나콘 아콰렁 03-04 5459 2
339 [아일랜드산 밥양] 21. 너에게 하지 못할 말 [25] 퍼스나콘 밥버러쥐 03-09 6558 2
<<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
copyright